수상작갤러리(장려상)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로고

2020 수상작갤러리

- 수상작 갤러리 - 2020년 수상작

수상작갤러리(장려상) 목록

Total 8건 1 페이지
수상작갤러리(장려상) 목록
소속 경북 경주 유림초등학교-학부모
작품제목 <FIRST IN LAST OUT>
작품설명 배움보다 안전이 먼저입니다. 그러므로 학교에서의 재난예방은 무엇보다 제일 먼저 챙겨야 하고 가장 마지막까지 지켜져야 합니다.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재난상황에 비상대비와 안전점검을 준수한 예방이야말로 마지막까지 가장 안전할 수 방법이며 학교재난으로부터 우리의 아이들을 안전히 지켜낼 수 있는 정확하고 확실한 대비책입니다.
소속 서울 인덕대학교-대학생
작품제목 <기억하자!>
작품설명 학교를 다니면서 예방교육 시간은 거의 노는 시간이었지만, 막상 돌이켜 보면 예방교육 시간 때 제대로 보진 않았어도 귀로 듣고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게 되어 방법이라도 잘 기억한다면 어떤 재난재해가 왔을 때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하여 예방교육을 잘 기억하자는 마음으로 그렸습니다.
소속 부산예술고등학교
작품제목 <아이들의 꿈을 지켜주세요>
작품설명 내가 현재 다니고 있는 학교는 물론 대부분의 학교들이 산과 밀접하게 관련되어있다.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학교피해의 우려에 대해 생각해보고 학교시설을 점검하고 예방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이 그림을 그렸다.
소속 부산예술고등학교
작품제목 <빙산의 일각>
작품설명 이번 여름, 집중호우로 인해 차량침수, 농경지·주택침수나 도로의 산사태 등 여러 시설들이 상당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저는 학교 또한 이러한 피해로부터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학교시설의 침수는 단순히 건물의 파손뿐만 아니라 학생으로서의 공부할 권리와 친구들과의 추억과 같은 많은 것들을 침해받는 것으로 여겨 이를 빙산의 일각으로 표현했습니다. 서서히 가라앉는 학교와 빙하, 얼어가는 학생들까지 폭우피해를 예방하지 않을 시의 경각심을 이 포스터에 담아내고자 하였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예방하려면 비가 새거나 무너져 내릴 곳이 없는지 학교 내부를 검토해볼 뿐만 아니라, 주변 대피로, 대피소를 알아두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여러 예방책들을 포스터 하단에도 해시태그 형식으로 기입하여 많은 것들을 느낄 수 있는 포스터를 그리고자 했습니다.
소속 인천해원초등학교
작품제목 <안전이 초석으로 세워지는 가장>
작품설명 집이 아닌 외부에서 가장 오랜 시간 동안 생활하는 공간이 학교라고 생각합니다. 그 시간 동안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학생, 선생님 등 학교 전체와 외부 사람들까지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지진예방안전훈련도 잘 따라서 경험해보고 소화전과 비상구, 안전 앱 등 안전에 관련된 것에 대해 평소에도 관심을 가지고 위치도 알아보는 생활 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그래서 어느 곳보다 안심하고 견고한 학교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소속 경북 장곡중학교
작품제목 <책상 속 재해재난>
작품설명 이 그림은 학교라고 하면 바로 떠오르는 책상을 모티브로 한 그림이다 책상의 상판을 땅에 빗대어 책상이 갈라지는 것으로 지진을 표현하였다. 또한 책상이 갈라진 부분을 학교 모양으로 표현하여 그 안에 여러 가지 재해ᆞ 재난들을 그려 넣었다 책상 서랍은 여러 가지 재해, 재난 관련 책들을 그려 넣었다. 경각심을 표현하기 위해 공사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안전통제띠 위에 포스터 문구를 새겼다.
소속 서울 보라매초등학교
작품제목 <예방하면 재난 없다>
작품설명 이 포스터에는 학교를 둘러싸고 있는 아이들이 재난에 대비하여 예방하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불이 났을 때를 대비해 소화기를 들고 소화기 사용법을 미리 배우는 아이, 지진이 났을 때를 대비해 책상 아래도 대피하는 안전 교육을 받고 있는 아이, 이런 모습들로 인해 학교주위엔 재난을 예방할 수 있는 보호막이 둘러져 있습니다. 이렇게 미리미리 예방하여 재난없는 우리들의 학교를 만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소속 대구 성당초등학교
작품제목 <학교지킴이>
작품설명 자연재난은 폭풍우가 치는 거대한 바다의 파도와도 같이 우리의 터전을 위협하지만 꾸준한 안전 교육과 훈련은 결국 우리를 지켜주는 지킴이가 될 것이다.